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포토뉴스
'새 옷' 입는 대성동 고분군
  • 수정 2020.12.14 19:00
  • 게재 2020.12.14 18:27
  • 호수 0
  • 0면
  • 김미동 기자(md@gimhaenews.co.kr)
▲ 지난 11일 잔디 교체 작업이 한창이던 대성동 고분군 일대. 사진제공=이재돈 독자


대성동 고분군이 새단장을 위한 잔디 교체 작업에 들어갔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을 준비 중인 대성동 고분군은 지난 10월부터 정비작업을 진행 중이며, 작업은 내년 3월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곳은 1990년대부터 발굴이 시작돼 현재까지 이어져 왔다. 또한 '금관가야 비밀의 문'으로 불리며 김해 대표 관광지로 손꼽히고 있다.

김해뉴스 김미동 기자 md@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창원·양산에 아파트 1만7천 세대 분양김해·창원·양산에 아파트 1만7천 세대 분양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