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창원시, 가축 분뇨·음식물 쓰레기로 수소 만든다
  • 수정 2021.01.11 16:25
  • 게재 2021.01.11 16:25
  • 호수 0
  • 0면
  • 전형철 기자(qwe@gimhaenews.co.kr)
▲ 창원시 덕동물재생센터의 모습. 사진제공=창원시



바이오가스 수소화 시범 선정
430억 투입, 2024년 완공예정



경남도와 창원시가 환경부에서 주관한 '바이오가스 수소화시설 시범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바이오가스 수소화시설 시범사업은 하수, 음식물 폐기물, 가축분뇨와 같은 유기성 폐자원을 처리하여 발생되는 바이오가스를 개질, 정제하여 수소 생산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사업에는 오는 2024년까지 국비 215억 원과 지방비 215억 원(도비 65, 시비 150) 등 총 430억 원을 투입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창원 덕동물재생센터는 하루 3.5톤의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도는 도시가스로 3.5톤의 수소를 생산할 경우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바이오가스로 대체하면 9818 tCO2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생산된 수소는 인근 덕동수소충전소로 이송하여 수소버스를 충전하고 인근 거제, 함안 등 수소충전소에도 공급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으로 덕동물재생센터에는 혐기성소화조에서 생산된 △바이오가스의 순도를 높이는 고질화설비 △수소 개질설비 △수소저장 운송설비 등이 들어선다.

또 인근 주민들에게 친화적인 시설을 함께 조성하여 기피시설로 인식되는 폐기물처리시설을 관광자원화로 추진할 계획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도시가스로 생산했던 수소를 바이오가스로 바꾸면서 도시가스 구입비용과 이에 따른 탄소배출비용이 절감된다"며 "수소판매단가를 낮춰 이용자의 수소충전비용이 절감되는 등 연간 약 57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해뉴스 전형철 기자 qw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형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부산·창원 규제 이후 양산 집값 ‘심상찮다’부산·창원 규제 이후 양산 집값 ‘심상찮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