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창원시 특례권한 확보 핵심부서 실무 TF 구성
  • 수정 2021.02.23 15:36
  • 게재 2021.02.23 15:36
  • 호수 506
  • 4면
  • 황원식 기자(hws321@gimhaenews.co.kr)

홍보·정책개발 등 12개 부서


창원시는 특례시 출범을 1년을 앞두고 특례 권한의 법제화 및 체계적 대응을 위해 '특례권한 확보 실무 TF'를 구성했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서정국 자치행정국장을 총괄단장으로 하는 이번 TF팀은 5개 분야(홍보·정책개발 및 지원·법률자문·대외협력·논리개발) 12개의 핵심부서로 구성됐다. 기존에 발굴된 특례사무의 심사분석, 법제화를 위한 논리개발, 관련부서와의 업무협의, 대외홍보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앞서 지난 1일에는 특례시 출범을 준비하는 전담조직으로 '특례시 출범준비단'을 신설했다.   
 
특례시출범준비단은 특례권한 발굴과 권한 이양을 위한 법령 개정 등 입법지원활동 추진, 4개 특례시 공동T/F 운영, 특례시 출범 행사 준비를 총괄하는 역할을 한다. 
 
서정국 자치행정국장은 "창원특례시 출범이 기존 타 시·군과의 괴리나 분리가 아닌 경남도 전체의 상생발전과 대한민국 방방곡곡 골고루 잘사는 국토균형발전의 첫걸음으로써 광역과 기초자치단체 사이의 사각지대를 메울 수 있는 새로운 지방분권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가 창원특례시가 되면 준광역시급 '특례시' 법적 지위가 신설돼 광역시급 자치 권한 확보할 수 있다. 이로써 복지수혜 확대 및 행정수요 능동 대처, 시민의 자긍심 고취와 도시브랜드 향상으로 투자 유치를 확대할 수 있다. 기초지자체의 지위는 유지하되, 경남도의 지휘감독에서 상당부분 배제될 수 있다. 이외에도 △정부의 재정분권 추진으로 자치 재정력 증가 △신속한 정책결정 및 질 높은 행정서비스 제공 △교육·문화예술 진흥 등을 기대할 수 있다. 
 
김해뉴스 황원식 기자 hws321@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시, 장유·율하 인프라 확충에 2286억 투자김해시, 장유·율하 인프라 확충에 2286억 투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