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마르떼 무용단, "일곱 색깔 창작무용 영화음악과 함께 즐겨요"
  • 수정 2018.03.07 11:49
  • 게재 2018.02.28 11:09
  • 호수 362
  • 11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마르떼 무용단'이 오는 17일 동상동의 마르떼 더 홀에서 창단을 기념하는 춤 공연 '한스 앤 댄스(Hans&Dans)'를 개최한다.

 
마르떼 무용단 창단기념공연 '한스 앤 댄스'
영화음악 맞춰 다양한 장르의 춤 공연 펼쳐



여러 장르의 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공연이 김해의 작은 공연장에서 펼쳐진다.

마르떼 무용단은 오는 17일 동상동의 마르떼 더 홀에서 춤 공연 '한스 앤 댄스(Hans&Dans)'를 개최한다. 무용단 창단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한국무용과 현대무용, 발레, 팝핀 등 다양한 장르의 춤을 감상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공연이다.

마르떼 무용단은 김해를 포함한 경남지역의 젊은 무용수들이 모여 만든 창작무용단이다. 발레, 현대무용, 한국무용, 스트리트 댄스 등 춤을 전공한 단원들로 구성됐다. 다양한 장르 또는 융합된 새로운 형태의 창작 춤을 시도하고 연구하기 위해 올 초 창단했다.

이번 공연은 영화음악의 대가인 '한스 짐머(Hans Zimmer)'에 초점을 맞춘다. 그는 영화 '인터스텔라', '캐리비안의 해적', '인셉션' 등의 삽입곡을 작곡했다. 단원들은 한스 짐머의 음악으로 7가지의 창작 춤을 선보인다.

먼저 최하니 씨의 작품 '아이덴티티'가 공연의 시작을 알린다. 영화 '다크 나이트'의 OST '라이즈'를 배경삼아 조커가 탄생하는 과정을 현대무용으로 풀어낸다. 이어 '어린왕자'의 삽입곡 '겟잉 온 위드 잇'이 흘러나오고 윤유진 씨가 무대에 오른다. 그는 바람에 흔들리는 꽃을 발레로 표현한다.

다음은 팝핀 공연이 바통을 잇는다. 영화 '배트맨 비긴즈'의 OST '몰로소스'와 강렬한 고두호 씨의 춤동작이 잘 어우러지는 작품이다. 황정민 씨와 최예리 씨는 각각 '캐리비안의 해적'의 '멀메이드', '쿵푸팬더3'의 OST에 맞춰 한국무용을 보여준다. 선의 아름다움이 드러나는 몸짓으로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김가비 씨는 '마다가스카2'의 삽입곡 '파티! 파티! 파티!'에 따라 현대무용을 춘다. 서커스 공연을 춤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영화 '이집트 왕자'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하는 발레 공연도 이어진다.

마르떼 무용단 최하니 대표는 "이번 공연은 단원들의 창작 춤으로 구성됐다. 다양한 장르를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 작품과 장르에 대한 해설도 준비하고 있다. 춤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한 편의 영화를 보신다는 느낌으로 편하게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정호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소음 피해 축소… 지역민 무시”김정호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소음 피해 축소… 지역민 무시”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