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클릭 UP 핫뉴스!!
북 최선희 "미, 계속 무도하게 나오면 회담 다시 생각할 것"
  • 수정 2018.05.24 16:41
  • 게재 2018.05.24 16:38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펜스의 '리비아 전철' 발언 비난
김계관도 담화에서 '북미회담 재고려' 언급


북한 외무성의 최선희 부상은 24일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나는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재고려하는 데 관한 문제를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에서 대미 외교를 담당하는 최 부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보도된 담화에서 "미국이 우리를 회담장에서 만나겠는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나겠는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 여하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부통령 펜스는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조선이 리비아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느니, 북조선에 대한 군사적 선택안은 배제된 적이 없다느니, 미국이 요구하는 것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라느니 뭐니 하고 횡설수설하며 주제넘게 놀아댔다"며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최근 발언을 비난했다.

펜스 부통령은 지난 21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밝힌 것처럼 만약 김정은이 합의를 하지 않는다면 이번 사안은 리비아 모델이 끝난 것처럼 되고 말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최 부상은 "대미 사업을 보는 나로서는 미국 부통령의 입에서 이런 무지몽매한 소리가 나온 데 대해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핵보유국인 우리 국가를 고작해서 얼마 되지 않는 설비들이나 차려놓고 만지작거리던 리비아와 비교하는 것만 보아도 그가 얼마나 정치적으로 아둔한 얼뜨기인가를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이어 펜스 부통령이 '리비아 전철'을 또 다시 역설했다면서 "우리는 값비싼 대가를 치르면서 우리 자신을 지키고 조선반도(한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할 수 있는 강력하고 믿음직한 힘을 키웠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를 비극적인 말로를 걸은 리비아와 비교하는 것을 보면 미국의 고위정객들이 우리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며 "우리도 미국이 지금까지 체험해 보지 못했고 상상도 하지 못한 끔찍한 비극을 맛보게 할 수 있다"고 공언했다.

그는 "저들이 먼저 대화를 청탁하고도 마치 우리가 마주앉자고 청한 듯이 여론을 오도하고 있는 저의가 무엇인지, 과연 미국이 여기서 얻을 수 있다고 타산한 것이 무엇인지 궁금할 뿐"이라며 "우리는 미국에 대화를 구걸하지 않으며 미국이 우리와 마주앉지 않겠다면 구태여 붙잡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북미정상회담 준비 국면에서 북한이 대미 외교라인의 핵심 인물을 내세워 미국 고위 당국자들의 '리비아 모델' 관련 발언을 비난하고 정상회담 재고려를 위협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도 지난 16일 개인 담화를 내고 볼턴 보좌관의 '리비아식 핵포기' 언급 등을 비난하며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가능성을 거론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이 리비아 모델 거론을 통해 북한을 지속해서 압박하자 이를 강력하게 견제하고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율하이엘주택조합 6명 무더기 실형김해 율하이엘주택조합 6명 무더기 실형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