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밀양, ‘육아·귀농 좋은 도시’ 안간힘
  • 수정 2018.07.11 09:47
  • 게재 2018.07.11 09:45
  • 호수 381
  • 10면
  • 이정호 선임기자(cham4375@gimhaenews.co.kr)
▲ 밀양시가 최근 실시한 ‘2018년 저출산·고령화 대응을 위한 인구교육’에서 시청 직원들이 강의를 듣고 있다. 사진제공=밀양시

 
인구 10년 전 과 비슷… 답보상태
50·60대가 20·30대의 배 많아
도심지역 육아돌봄 서비스 호응


 
경남 밀양시가 저출산 극복과 인구 증가를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전국적인 저출산 추세에다 도시이면서 농촌인 지역 특성이 더해져 인구가 감소 내지 정체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1명 미만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한다. 최근 열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올해 예상되는 출생아 수는 32만 명 정도다. 올 1~4월 출산아동이 11만 7300명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9.1%가 감소했는데 이를 토대로 예측한 결과다. 지난해 35만 7700명이 출생해 출산율이 1.05명이었는데 이보다 훨씬 밑도는 수준이다.
 
밀양의 지난해 말 현재 인구는 11만 395명이다. 이는 10년 전인 2007년의 11만 1473명에 비해 0.96% 가량 줄어든 수치다. 농어촌 지역 여타 시군구에 비해 인구 감소 폭이 크지는 않으나 답보상태를 보이고 있다.
 
문제는 단순 인구 수가 아니라 연령대별 인구 구성이다. 지난해 말 현재 0세~9세가 6626명(6.14%)으로 80세 이상 6786명(6.28%)과 비율이 거의 같다. 초고령자 수가 새로 태어나서 자라는 아이들 수와 맞먹는 것이다.
 
인구 분포에서 50대(18.7%)와 60대(17.0%)의 비율이 20대(9.43%)와 30대(9.74%)의 배에 달하는 것도 밀양이 얼마나 노쇠해 있는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이런 상황에서 출생아 수는 2014년 569명에서 2015년 631명으로 약간 늘긴 했으나 2016년 646명, 2017년 643명으로 겨우 유지되는 모습이다.
 
밀양시는 저출산 극복과 인구 증가만이 지역을 존속시키는 중차대한 사안으로 보고 전 부서에서 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정책을 발굴해 실행하고 있다.
 
우선 미혼남녀들이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공공기관이 주선하는 인연 만들기 사업을 시행하고, 시청사의 녹지공간에 야외 결혼식장을 무료로 운영하기로 했다. 이는 비혼이 늘고 있는 현실에서 출산보다 결혼이 먼저라는 생각에서다. 첫째 100만 원, 둘째 200만 원, 셋째 이상 500만 원인 출산 장려금과 함께 10만~30만 원인 출산축하금도 계속 지급한다.
 
장기적으로 밀양이 출산과 육아에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산전산후 임산부 케어 전문가를 양성하는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가족친화마을 육아돌봄 서비스도 확대하고 있다. 이는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하교시간인 오후 2,3시부터 부모가 퇴근하는 저녁 6,7시까지 아이를 돌봐주는 프로그램으로 현재 5곳에서 시행 중이다.
 
또한 귀농귀촌인을 위한 영농지원사업과 전입인구에 대한 주택 설계비 지원 등 다방면에 걸쳐 정책을 발굴하고 있으며 지난 5월에는 인구정책 전문강사를 초빙해 전 부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저출산,고령화 대응 인구교육을 실시하기도 했다.
 
밀양시 지역인구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강현 씨는 "현재 추진 중인 나노국가공단이 성공적으로 완공되어 기업 유치가 늘어나면 젊은 세대의 유입으로 인구도 증가할 것"이라며 "밀양을 살기 좋고 교육하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 출산율 증가와 함께 인구의 외부 유입이 많아지도록 정책 목표를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이정호 선임기자 cham4375@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호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종로 고시원 화재 6명 사망·12명 부상… 종로 고시원 화재 6명 사망·12명 부상… "불길에 출구 막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