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클릭 UP 핫뉴스!!
'갑질' 논란 90년대 가수 "업체 대처에 분노… 억울해"
  • 수정 2018.08.02 17:07
  • 게재 2018.08.02 17:02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1990년대 인기가수 출신 A씨가 수입차 매장에서 소위 '갑질'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여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는 등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1일 MBN 뉴스는 A씨가 2년 간 차량에 세번의 결함이 있었다면서 한 수입차 매장에서 직원에게 욕설하며 난동을 부리고 무리한 요구를 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그러자 2일 인터넷에서는 '90년대 인기가수 갑질'이 실시간 검색어 최상단에 위치하며 '차량 업체의 문제다', '진상 고객이다'라는 등 누리꾼들의 의견이 갈렸다.

A씨는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사실 방송에 나온 것보다 더 심하게 욕설을 했는데 화를 다스리지 못한 잘못을 인정하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 "당시 매장 직원에게 '욕을 하는 대상이 차량 업체이고 화가 나서 나오는 것이니 귀담아듣지 말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또 "해당 차량의 국내 딜러사 대표와 아는 사이다. 특혜를 바란 것이 아니라 지속된 결함에도 말도 안 되는 대처를 해 화가 났다"고 말했다.

A씨 설명에 따르면 그는 지난 2016년 해당 매장에서 차량을 처음 구입했다. 그런데 이 차가 지난해 12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 언덕에서 멈춰 서 서비스센터에서 엔진을 갈았으나 지난 4월 고속도로에서 다시 멈춰 섰다.

공개된 매장 CCTV 영상 사건은 올해 4월 발생한 것이다. 그는 이 영상에서 매장 내 태블릿 PC를 바닥에 던져 부쉈다. 또 직원에게 "서울에서 제일 좋은 고깃집에서 다섯 근 사서 보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CCTV가 있다는 사실도 알았지만 세 번째 결함으로 찾아갔다가 화가 나는 설명을 하기에 참지 못했다"며 "가족과 함께 타고 가다가 고속도로에서 갑자기 차가 섰다. 다행히 갓길로 세워 사고가 안 났지만 공포를 느꼈다. 결국 문제 차량을 레커차에 매달아 고속도로에서 이동했는데 아이가 장시간 겁에 질려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고기를 사서 보내라는 것은 무리한 요구 아니냐는 물음에 "그 부분은 인정한다"며 "지난달 대차(대여차)를 타고 가족과 홍천에 갔을 때인데, 어머니가 고기를 사놓으라고 하셨다. 마침 홍천에서 전화로 직원과 싸우다가 협상이 결렬돼 나온 말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곳으로 다시 대차를 보내기로 한 상태였는데, 이 문제로 저녁도 못 먹고 화가 난 상태여서 고기를 사서 영수증을 갖고 오라고 했다. 또 위험해서 못 타겠으니 '새차 제일 비싼 것'으로 보내라고 했다.

그는 이후 상황에 대해 "욕설한 직원에게는 사과했다"며 "환불받기로 했으나 아직 환불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새 아파트 '반값이하 전세' 속출김해 새 아파트 '반값이하 전세' 속출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