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클릭 UP 핫뉴스!!
한서희가 또… "내가 워마드다. 날 대신 잡아가라" 경찰에 반발
  • 수정 2018.08.09 09:24
  • 게재 2018.08.09 09:23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경찰의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발부 소식에 발끈했다.

한서희는 9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잡으려면 나를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워마드 위해 빵 한번 더 가겠다 XXX"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서희는 앞서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때도 "일베나 기사화해라. 왜 워마드 가지고 난리야"라며 "환멸난다. 워마드가 일베 따라가려면 한참멀었다. 워마드 더 힘줘"라고 자신의 페미니즘 성향을 강하게 드러낸 바 있다.

한편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홍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 유출 등 각종 음란물 유포를 방조한 혐의로 워마드 운영자 A씨에 대해 지난 5월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 워마드 사이트 내 남자 목욕탕 몰카 사진 등의 음란물 유포를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 경찰뿐 아니라 서울 구로경찰서, 영등포 경찰서에서도 워마드에 올라온 각종 음란물에 대한 신고를 접수받아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A씨 신병확보를 위해 워마드 서버가 있는 미국에 공조수사를 요청하고 범죄인 인도청구나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도 검토 중이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