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클릭 UP 핫뉴스!!
맥주캔 6개 묶는 플라스틱 고리 퇴출… 신기술 접착제로 대체
  • 수정 2018.09.07 16:35
  • 게재 2018.09.07 16:33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플라스틱 고리 대신 접착제를 이용해 묶어 놓은 맥주들. [사진출처=칼스버그]


맥주를 즐기는 열성적인 환경보호론자들이 매장에서 칼스버그 브랜드 맥주를 더 손쉽게 집어 들 수 있게 됐다.

미국 CNN 방송은 덴마크 맥주 브랜드 칼스버그가 6개짜리 묶음 맥주 등 맥주 캔 여러 개를 하나로 묶을 때 맥주를 연결하는 플라스틱 고리를 없애는 대신 접착제로 묶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칼스버그 측은 '스냅 팩'(Snap Pack)으로 명명된 이 묶음 기술이 세계 최초라며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연간 1200t 이상의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비닐봉지 약 6천만 개에 해당한다.

이 묶음 기술은 오는 10일 런던의 테스코 매장에서 첫선을 보일 예정이며 내년 초에는 칼스버그의 본고장인 덴마크에서 소개된다.

칼스버그그룹의 세이스 하르트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지속가능성이라는 야심 찬 의제를 성공시켜 기후변화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자 노력해 왔다"며 "우리 소비자들이 환경 영향을 줄이는 경험을 하길 고대한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정호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소음 피해 축소… 지역민 무시”김정호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소음 피해 축소… 지역민 무시”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