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클릭 UP 핫뉴스!!
손흥민, '원더골' 폭발… "아자르 비켜! '슈퍼크랙'은 나"
  • 수정 2018.11.25 11:08
  • 게재 2018.11.25 04:31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토트넘 손흥민이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첼시와의 홈 경기에서 올 시즌 리그 첫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드디어 터졌다. 충분한 휴식을 취한 토트넘의 손흥민이 리그 첫 골을 터뜨렸다. 기다림이 길었던 만큼 환상적인 '슈퍼골'로 팬들에게 보답했다.

손흥민이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첼시와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2-0으로 앞선 후반 9분 통쾌한 득점을 기록했다.

'역대급' 시원한 골이었다. 손흥민은 역습 기회에서 델리 알리의 롱패스를 오른쪽 측면에서 받아낸 뒤 폭발적인 스피드로 질주했다. 그는 상대 팀 미드필더 조르지뉴, 수비수 다비드 루이스 등을 개인기량으로 제친 뒤 페널티 박스 안으로 홀로 침투했고,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지난 1일 리그컵 웨스트햄전 이후 24일 만에 기록한 이번 시즌 3호 골이자,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마수걸이 득점이다.

손흥민은 올 시즌을 앞두고 2018 러시아월드컵,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등 많은 국제대회에 출전했다. 시즌 개막 후에도 많은 경기에 나서 혹사논란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A매치에 차출되지 않고 약 2주가량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고, 이날 경기에서 폭발적인 경기력으로 첫 골을 뽑았다.

손흥민의 움직임은 이전 경기와 확연히 달랐다. 손흥민은 4-3-3 전술의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전반전부터 맹활약을 펼쳤다. 1-0으로 앞선 전반 10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팀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공을 주고받으며 상대 수비라인을 무너뜨린 뒤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는데, 공이 골대 위로 살짝 넘어가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13분 알리의 스루패스를 받은 뒤 빠른 템포로 상대 팀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를 제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손흥민은 이어 골문 앞에서 골키퍼 케파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는데 아쉽게도 슈팅이 선방에 막혔다.

2-0으로 앞선 전반 31분엔 알리의 후방 패스를 잡은 뒤 상대 수비수 3명을 앞에 두고 슈팅을 시도하기도 했다. 이 역시 골대 왼쪽으로 살짝 벗어났다. 손흥민은 3-0으로 앞선 후반 33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돼 물러났다.

한편 토트넘은 전반 8분 알리, 전반 16분 해리 케인의 골로 전반전을 2-0으로 마친 뒤 후반 손흥민의 쐐기 골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후반 40분 첼시의 올리비에 지루에게 추격골을 내줬으나 남은 시간 스코어를 잘 지켜 3-1로 경기를 마쳤다.

토트넘은 첼시를 끌어내리고 리그 3위에 올랐다. 첼시는 올 시즌 13경기 만에 첫 패배의 쓴맛을 보며 4위로 순위가 한계단 하락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MBN ‘모던패밀리‘ 박원숙과 노주현의 만남 공개, ‘추억소환’MBN ‘모던패밀리‘ 박원숙과 노주현의 만남 공개, ‘추억소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