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2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 수정 2019.02.13 10:08
  • 게재 2019.02.13 09:58
  • 호수 409
  • 17면
  • 현대철학원 제공(hera60007@naver.com)

48년생 쥐구멍에도 볕들 날 있으니 기다린 보람 있겠다. 60년생 생각지 않게 일이 술술 풀리니 여유롭다. 72년생 상충하는 일들이 있으니 서두르지 말고 인내심을 가져야 할 때. 84년생 인연법이 있는 한 주다. 기혼자는 정주고 내가 우니 조심할 것.


49년생 막힌 일들을 순서대로 매듭짓게 된다. 계획대로 실천할 것. 61년생 유혹에 조심하라. 엮이면 기운 뺄 일이 있다. 73년생 명예와 재물은 따르나 시비 구설을 조심하라. 멘토가 있다면 의논하라. 85년생 직분에 충실하라.
 


50년생 지출은 계획 하에 해야한다. 분쟁 다툼 조심. 62년생 일은 성사 되겠다. 사고 수술 관재 조심. 74년생 가까운 인연들과 엮이지 말 것. 예스 또는 노를 분명히 할 것. 손재다. 86년생 귀인이 도우니 즐겁다. 16일 사고 낙매 조심.
 


51년생 내 의지가 아닌 타인의 권유로 움직인다면 손해다. 63년생 마음의 변화가 오히려 복을 부를 터. 성실히 노력한다면 반드시 결과가 따른다. 75년생 의욕이 샘솟듯 하니 좋은 결과 있겠다. 87년생 주변 이목에 흔들리지 말고 초지일관 할 것.


52년생 청개구리다. 일을 도모함에 제3자의 입장에서 냉철히 살펴야 할 것. 64년생 시루에 콩나물 키우듯 정성으로 범사에 임하라. 76년생 대립과 분열을 피할 것. 88년생 그동안 베풀고 인내한 보람이 있을 터. 원칙을 철저히 지킬 것. 모험하지 말 것.


53년생 정신적인 것들은 이루나 현실적인 시비, 구설을 조심하라. 65년생 분주하고 바쁠수록 정신일도 하라. 서, 북 방향은 불길. 77년생 남의 떡이 커 보인다. 자족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89년생 길하다. 나를 필요로 하는 이 있거든 기꺼이 한 어깨를 내어주어라.


54년생 남 때문에 포기하거나 피해 보는 일이 없도록 하라. 66년생 그 누구도 부럽지 않도다. 생각대로. 78년생 가족들의 건강과 고민을 해결하라. 특히 부모님의 건강도 체크 바람. 90년생 사람만이 희망이다. 관계 속에서 해답을 찾는다.
 


55년생 소중한 시간들을 즐겨라. 하고 싶은 것, 먹고 싶은 것, 모두. 67년생 해결 못한 일들을 매듭짓고 마무리 할 수 있는 시기다. 79년생 수입과 지출이 팽팽. 실속 없이 바쁠 수 있다. 91년생 이동, 승진 등이 있겠다. 자만하지 말고 겸손할 것.


56년생 불리할 땐 후퇴해야 한다. 기도하고 공부하고. 68년생 주어진 일에만 관심을 가지고 열중할 것. 80년생 길과 흉이 반반이니 범사 살피고 또 살펴가라. 92년생 사사로운 일들에 매달리지 말고 자신에게 집중할 것.
 


57년생 기관지 폐의질환 체크 할 것. 닭띠 조심. 69년생 티끌이 모여 태산을 이루듯 작은 재물도 소중히. 81년생 나를 빛내줄 귀인이 있구나. 큰 뜻을 이루길. 93년생 사교와 손재주를 타고 났으니 복이로다. 액을 살피면 오히려 길이 되나니.


58년생 기다리는 소식이 도착하니 반갑다. 희비를 잘 분별하라. 70년생 출타 하려거든 서북 방향이 길하다. 82년생 금전 투자하기에 적합한 시기. 매매나 문서로 인한 이익 있을 터. 94년생 게으르지 말고 부지런히 높이 올라야 멀리 본다.
 


59년생 묶여 있던 문서나 계약들이 풀리는 시기다. 실속을 차리도록. 71년생 가족들의 안위를 살펴라. 근심이 따를 수 있다. 83년생 주변 사람들이 서로 도우니 재물과 권력이 따른다. 95년생 올해 큰 변동을 원하거든 이 길한 기운을 잘 이용하라.

현대철학원 제공(☎010-6506-6611)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철학원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2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2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