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핫 이슈
시의회, 의정 모니터링 예산 통째 삭감시민들 "알 권리 무시"… 김 시장 공약사업 제동걸기 시각도
  • 수정 0000.00.00 00:00
  • 게재 2010.12.21 17:09
  • 호수 4
  • 20면
  • 박진국,서영지 기자(gook72@gimhaenews.co.kr)

김해시의회가 의정활동을 실시간 모니터링 할 인프라 구축 예산을 통째로 삭감, 시민들의 알권리를 무시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김해시의회는 최근 열린 제151회 제2차 정례회 2011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시가 요구한 정보통신 인프라구축을 위한 사업비 7천500만원을 전액 삭감했다.

김해시가 추진하려던 정보통신 인프라구축사업은 시의회의 의정활동을 생중계해 시민들이 컴퓨터 단말기를 통해 안방에서도 실시간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그런데 김해시의회가 이 사업에 대해 '시기상조'라는 이유로 사업비 전액을 삭감한 것이다. 이에 따라 김해시는 내년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에 편성될 때까지 이 사업을 미뤄야할 처지다. 특히 이 사업은 김맹곤 김해시장의 주요 공약사업 중 하나여서 시의회가 제동걸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시의회의 의정활동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사업 예산이 전액 삭감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시의회의 행태를 비판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시의회 일부에서도 엇갈린 반응을 내놓고 있다.

자영업자 김모(48·내동)씨는 "시의원들이 무엇을 숨기고 싶어서 의정 모니터링 사업 예산을 전액 삭감했는지 모르겠다"면서 "시민의 알권리를 위해 의회가 팔을 걷고 나서도 부족한 판에 주어진 예산을 거절했다고 하니 믿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회사원 오모(38·부원동)씨도 "의원들이 자신의 의정활동을 시민들에게 쉽게 알리기 위해서는 당연히 정보통신 인프라구축사업을 시행해야 하는데도 이를 포기한 것을 보면 말못할 사안(?)이 있는 것 같다"며 "정보통신 인프라구축사업비 전액 삭감은 의원 스스로 의원직을 포기한 것과 같다"고 맹비난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정보통신 인프라구축사업은 의원들의 의정활동을 생중계로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한 사업이다"면서 "내년도 추경예산 심의 때 사업비를 확보해 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국,서영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10월 둘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10월 둘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