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
  • 수정 2019.03.13 10:20
  • 게재 2019.03.13 10:18
  • 호수 413
  • 10면
  • 정순형 선임기자(junsh@gimhaenews.co.kr)

 
만해 한용운 친필 6곡 병풍 
김구 선생 친필 유묵 등 공개
양산시립박물관 특별전



양산시립박물관은 13일부터 오는 6월 2일까지 '1919 양산으로부터의 울림' 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양산시립박물관이 이날 3·1독립 만세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마련한 이번 전시는 양산 신평에서 시작하여 동부 영남에 들불처럼 퍼졌던 독립 만세운동을 기억하고 그 흔적을 찾아 양산과 대한민국의 독립운동사를 재조명하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전시는 총 4부로 1부는 '3월의 그날'로 3·1운동의 배경과 전국적으로 확산한 계기에 대해서 살펴본다. 2부는 '양산의 3·1운동'으로 통도사 지방 학림 학생들을 중심으로 한 신평 만세운동과 2차례에 걸쳐 진행된 양산장터 만세운동에 대해 구체적으로 소개한다. 3부는 '3·1운동 그 후'라는 주제로 만세운동의 영향으로 수립된 우리 역사 최초의 민주공화국인 상해임시정부의 수립과 역할, 김구, 윤현진 등 주요 인물들의 활동을 소개한다. 마지막 4부에는 '3·1운동을 생각하다.'로 당시 독립운동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알려지지 못하거나 잊혀 진 독립운동가들을 소개하면서 향후 과제에 대하여 되돌아보고 희망의 미래를 생각해보는 구성으로 마련했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만세운동의 주축이었던 통도사 지방 학림 유생들이 통도사 성해 선사의 회갑(回甲)기념을 축하하며 1914년에 쓴 시(詩)와 기념사진을 최초 공개한다. 이 자료에는 당시 만세운동을 주도했던 오택언을 비롯하여 윤현진, 박민오 등 당시 학생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살펴볼 수 있어 독립운동사에 매우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또한 만해 한용운이 통도사 강사로 역임했던 시절(1918년경) 쓴 친필 6곡 병풍과 오택언(당시 통도사 지방 학림 동기)으로부터 독립선언서를 전달받고 신평장터에서 김상문, 이기주 등과 함께 만세운동을 주도했던 만우 스님(양대응, 1897~1968)의 각종 유품 등 50여 점과 구하 스님 독립자금문서도 일반에 최초 공개한다.
 
그 밖에도 김구 선생의 친필 유묵, 대한민국 임시정부 관련 자료,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초대 재무 차장이었던 윤현진의 유품과 대한민국임시정부 태극기 등 총 150여 점의 양산 관련 독립자료들이 총 망라될 예정이며, 윤현진 선생의 묘비석을 실감이 나게 묘사하여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산시립박물관은 이와 더불어 다음 달 18일부터 '항일독립운동사'를 주제로 박물관대학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신용철 양산시립박물관장은 "그동안 양산의 만세운동은 그 중요성에 비해 관심을 받지 못했던 것이 사실인데 이는 충분한 자료들이 확보되지 않은 탓이 크다."며 "모든 시민이 전시실에서 들려오는 100년 전 양산의 울림을 되새겨 보는 귀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055-392-3323. 

김해뉴스 정순형 선임기자 junsh@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순형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