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Book)
건축가 승효상 세계 수도원 순례기책(BOOK)
  • 수정 2019.06.19 09:24
  • 게재 2019.06.19 09:21
  • 호수 427
  • 6면
  • 부산일보 이준영 선임기자(gapi@busan.com)

로마에서 파리까지 50여 곳
흑백사진 사용 경건함 강조



한국을 대표하는 건축가 승효상은 부산 피란민 주거지에서 태어나 교회 마당을 놀이터 삼아 자랐다. 그는 또 교회 골방을 공부방 삼아 성장했다. 그렇기에 찬송과 기도 소리는 그에게 일상이었다. 신과 신앙에 관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방황한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성장기를 거친 승효상은 신학자를 꿈꾸었으나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건축의 길로 들어선다. 그래서 그의 건축에는 늘 종교의 사유를 배어있다. 이는 자본주의와 상업주의에 맞서는 '빈자(貧者)의 미학'이라는 건축 철학으로 발현한다. '하양 교회' '명례성지' '사유원' 등 종교 건물 건축으로도 이어진다.

승효상은 이제 종교와 건축이 어우러진 수도원 순례에 나선다. 〈묵상-건축가 승효상의 수도원 순례〉는 이러한 건축 여행 에세이이다. 〈묵상…〉은 승효상이 최초로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긴 호흡으로 써 내려간 책이다.

이 책은 이탈리아 로마에서 프랑스 파리까지 종교 건축물을 찾아다니며 사색한 기록을 담았다. 아울러 이전 여행 때 방문한 그리스, 아일랜드, 티베트 등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다. 이를 합치면, 30여 개의 도시와 50여 곳의 건축적 장소에 관한 이야기가 펼쳐지는 셈이다.

이 과정에서 저자는 한국 기독교의 문제 또한 고민하고 성찰한다. 독자는 이 책으로 기독교사를 이해하는 동시에 비판적으로 사유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이 순례기는 실용적인 면에서도 유용하다. 저자가 이용한 수도원 여행책자, 여행사 정보, 지도 등을 수록해놓았기 때문이다.

김해뉴스 이준영 선임기자 gapi@busan.com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일보 이준영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MBN ‘모던패밀리‘ 박원숙과 노주현의 만남 공개, ‘추억소환’MBN ‘모던패밀리‘ 박원숙과 노주현의 만남 공개, ‘추억소환’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