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서울에 우승 내준 부경, '오너스컵'서 설욕 나선다
  • 수정 2019.07.24 18:43
  • 게재 2019.07.24 18:40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여백
▲ 오는 28일 오너스컵 대상경주에 출전하는 지난대회 우승마 '돌아온 포경선'.


올 시즌 서울·부경 오픈경주를 통해 1200m·1600m 타이틀을 내준 부경경마가 이번엔 제13회 오너스컵(GⅢ·1600m·오픈)에서 서울과 격돌한다.

부경경마는 오는 28일 렛츠런파크 부경 경주로에서 서울을 상대로 오너스컵 경기를 치른다. 지난달 30일 부산광역시장배에서 맞대결을 펼친 양 팀의 일전이라 관심이 고조된다.

부경은 홈에서 시행된 오픈경주에서 코리안오크스(GⅡ·1800m)를 제외하고 KRA컵마일·부산일보배·부산광역시장배에서 우승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 부경 5경주로 펼쳐질 오너스컵에는 부경 6두, 서울 6두 등 총 12두의 경주마가 출사표를 던졌다. 3연승 가도를 달리는 '블루치퍼', 절치부심중인 '돌아온포경선' 등 부경마들은 반드시 안방에서 승리하겠다는 태세다.

최근 3경기 3승으로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블루치퍼(거4세·미국산·김영관조교사)는 유력한 우승후보다. 모든 경기에서 여유를 부리며 우승을 차지해 잠재력이 폭발한 모습이다. 강력한 선행마로서 초반부터 경기주도권을 잡을지 기대된다.

직전 경주(SBS스포츠 스프린트)에서 2위를 차지한 돌아온 포경선(수6세·미국산·민장기 조교사) 역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2015년에 데뷔해 어느덧 고령에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단·중거리(1200~1600m)에 강점이 있으며 지난해 오너스컵 우승마로서의 경험도 풍부하다.

이외에 단거리 카리스마 '에이스코리아'와 '킹오브글로리', 막판 역습이 강점인 '백문백답', '굿캐스팅' 등 각자의 능력이 출중한 라인업이 대기하고 있다.

원정에 나서는 서울은 '위너골드'(수4세·미국산)와 '하바나찰리'(거3세·미국산)'가 눈에 띈다. 위너골드는 1400m와 1800m에 적응돼 있어 이번 대회 1600m는 자신의 기량을 펼칠 적절한 조건이다. 복승률100%의 하바나찰리는 일반경주보다 대상경주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서울경주마의 총공세 속에 부경경마들이 안방팬들 앞에서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