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무서운 질주 실버울프' 렛츠런파크 부경 KNN배 우승
  • 수정 2019.08.21 17:56
  • 게재 2019.08.21 17:55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여백
▲ KNN배 우승마 실버울프와 한국마사회 정형석 부경본부장(오른쪽 첫번째), KNN 이오상 사업본부장(오른쪽 두번째) 등 말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3세 이상 최강 암말을 가리는 퀸즈투어의 두 번째 대회인 제14회 KNN배 대상경주(GⅢ·1600m·상금 5억)에서 유승완 기수가 기승한 서울의 '실버울프'(7세·송문길 조교사)가 우승을 차지했다.

실버울프는 지난 18일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제5경주로 열린 이번 경주에서 '스카이베이'(서울·4세·레이팅93)), '체리뱅키시'(부경)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우승기록은 1분39초7.

3개의 경주로 구성된 퀸즈투어는 서울과 부경 대표 암말들이 '경주마 여왕'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열띤 경쟁을 펼치는 시리즈 경주다. 지난 6월 서울에서 첫 번째 경주로 펼쳐진 뚝섬배에서는 실버울프가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이날 경주 시작과 함께 발주대가 열리자 스카이베이와 '톱오브더월드'(부경·3세·레이팅71)가 선두로 나섰다. 퀸즈투어시리즈 2연패에 도전하는 실버울프는 경주 중반까지 중위권에 자리 잡아 힘을 비축했다.

바깥쪽에 자리잡은 실버울프는 결승선 직선주로에 접어들면서 힘을 더 내기 시작했다. 7위에서 4위까지 올라서자 실버울프는 본격적으로 추격에 나섰다. 2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린 실버울프는 안쪽에 있는 스카이베이를 넘어서면서 거리차를 더욱 벌려나가며 결승선을 통과했다.

지난해 퀸즈투어시리즈 우승자인 실버울프는 경주마로서 전성기가 지났다고 할 수 있는 7세에 접어들었지만 최근 대상경주를 4연승하며 여전히 최고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한편 부경마들은 뚝섬배에 이어 KNN배까지 서울마에 우승컵을 내줘 오는 10월에 펼쳐지는 퀸즈투어시리즈 3차 관문인 경상남도지사배(GⅢ)를 기약하게 됐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9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9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