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2월 둘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 수정 2020.02.11 15:31
  • 게재 2020.02.11 15:28
  • 호수 458
  • 9면
  • 현대철학원 제공(hera60007@naver.com)

60년생 범사 무탈함에 감사하며 스스로를 잘 다스려 심신을 굳건히 하라. 72년생. 나와 관련된 일이라면 솔선수범 하라. 84년생 시간은 금이다. 1분 1초도 아껴가며 시간관리를 잘 할 것. 96년생 자신의 감정에 사로잡혀 큰일을 그르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


61년생 첫 단추를 잘 잠가야 하듯 그 무엇이든 시작이 중요한 법. 73년생 일의 순서나 진행을 본인이 직접 관리해야 한다. 85년생 사랑은 언제나 오래참고 사랑은 언제나 온유한 것. 97년생 이해하고 포용한다면 온 우주가 내 것이 되리니.


62년생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순 없는 법. 한곳에 집중하라. 74년생 남 일에 상관 말고 자신의 일에만 최선을 다하라. 86년생 봄 향기가 반갑다. 봄을 맞이하는 기분으로 단장을. 98년생 일체가 유심조라. 내 마음먹기에 따라 상황이 달라질 수도.


63년생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따로 국밥 만들지 말고 한마음이 되게 하라. 75년생 내안에 또 다른 나를 잘 다스릴 것. 하나는 친절하고, 하나는 반항아. 87년생 능력이 발휘되고 금전운이 열리니 일할 맛 난다. 99년생 컨디션 조절이 필요한 한주.


52년생 뭐든 배척하지 말고 긍정하는 마음으로 받아들일 것. 64년생 계획한 것과 조금 다르지만 침착하게 대응하면 좋을 듯. 76년생 몸 따로 마음 따로 엇박자가 난다. 참 나를 찾기. 88년생 모처럼 여유가 생긴다고 계획에 없는 일을 저지르면 후회한다.


53년생 자신의 판단보다는 제3자의 입장에서 볼 줄 알아야 한다. 65년생 새로운 일에 관심 갖는 것 보다는 지금 현재 하고 있는 일에 집중하라. 77년생 칼을 뽑았다면 썩은 호박이라도 잘라야. 89년생 오매불망 기다리던 일이 이뤄지거나 반가운 소식을 듣는다.


54년생 시나브로 봄이 오듯 내 인생에도 봄기운이 완연하다. 66년생 조급해 하지 말고 주변과 잘 화합하는 것이 중요. 78년생 아직은 조금 이르다. 4~5월쯤 일이 잘 진행 될 것이니  그때까지는 유지하는 게 좋겠다. 90년생 적극적으로 최선을 다하면 뜻이 이뤄질 듯.


55년생 금적으로 원망할 일이 생길 수도. 실리를 우선으로 하라. 67년생 주변의 일들이 잘 정리되고 원위치를 찾는다. 편안한 한주. 79년생 일의 막힘이 없으니 즐거운 시기. 91년생 소신 있는 결정이 당신을 더욱 빛나게 한다.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할 것.


56년생 대인관계를 하다보면 내 뜻에 맞지 않는 일들이 생기기 쉽다. 충돌은 피하기. 68년생 주어진 일에 탄력을 받게 되니 일도 사랑도 다 편안하다. 80년생 이동이나 변동을 생각한다면 미리미리 준비할 것. 92년생 새로운 변화에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57년생 호랑이가 토끼를 잡았는데 닭이 울어버리는 형국. 제3자의 방해를 살펴라. 69년생 일이 내 뜻대로 진행되지 않는다고 조급해 말고 상처받지 않도록. 81년생 옳은 선택과 최선만이 살길. 93년생 일이 꼬이지 않도록 집중하고 잘 살펴가라.


58년생 여태까지 나빴던 일들이 점차 호전된다. 70년생 모든 일이 의도대로 되지 않으므로 자신이 직접 해야. 82년생 집안에 환자가 생기고 생각지도 않는 곳에서 손실이 올 수도 있다. 94년생 소득도 많아지고 경사스런 일들이 많으나 과욕은 금물.


59년생 어떠한 일을 시도 할 수 없고 이별 수가 있으니 잘 살펴가야 한다. 71년생 점차 일의 진행이 호전된다. 새로운 시도도 좋다. 83년생 혼돈 하는 시기. 구분 잘해야. 95년생 행운이 최대. 기쁜 일도 많으니 좋은 기운이 있을 때 잘 비축해 둬야한다.    김해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철학원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4월 첫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4월 첫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