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2월 셋째 주주간 운세
  • 수정 2020.02.19 09:19
  • 게재 2020.02.19 09:14
  • 호수 459
  • 9면
  • 현대철학원 제공(hera60007@naver.com)

60년생 모든 일이 의도대로 되지 않으니 매사를 본인이 직접 해야 한다. 72년생 집안에 환자가 생기고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손실이 올수도 있다. 84년생 직업을 옮기거나 가택수리를 할 수 있다. 96년생 어떤 일이라도 보다 적극적으로 임하라.


61년생 지금까지 나빴던 일들이 점차 호전 된다. 73년생 사물을 보고 판단하는데 혼돈이 오는 시기. 무슨 일이든 혼자 결정하지 마라. 85년생 행운이 따른다. 이럴 때 긴축하는 마음으로. 97년생 내 뜻대로 되지 않으니 성급한 판단과 실천은 자제.


62년생 가족과 본인의 건강을 체크하면 좋을 듯. 74년생 뜻하지 않은 손실이 올 수 있다. 각별히 주변 관리를 잘 할 것. 86년생 자신 있게 임하면 좋은 결과가 있겠다. 98년생 정신적인 것은 괜찮으나 현실적인 문제로 좌충우돌이 예상되니 범사 잘 살펴라.


63년생 주변의 불협화음이나 견해차로 혼돈이 오는 시기. 이성을 찾을 것. 75년생 취하려다 오히려 잃을 수도. 자신의 안과 밖을 잘 관리하라. 87년생 정신적인 분야에 열중하다보면 자기만족이 클 수 있다. 99년생 친족 간 어쩔 수 없는 이별이 있을 수 있다.


52년생 내근보다는 외근이 더 실속 있겠다. 64년생 소득도 많아지고 경사스런 일들도 많을 듯. 과욕은 금물. 76년생 어떤 일이든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한다면 행운은 당신 편이다. 88년생 생각보다는 기대한 바가 잘 이루어지는 좋은 한 주.


53년생 운전조심. 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시길. 65년생 수양하는 마음으로 일주일을 보낼 것. 그렇지 않으면 손실이 있는 한 주. 77년생 기대했던 일들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 서두르지 말라. 89년생 소중한 것을 순식간에 잃어버릴 수 있다. 언행을 삼가라.


54년생 이동이나 변동운이 있으니 결정할 일이 있으면 지금 해도 좋다. 66년생 정답이 아니면 시도하지 말라. 아직은 무리. 78년생 지체됐던 일들의 윤곽이 보인다. 성실히 차근차근 진행하라. 90년생 일을 미루지 말고 자신이 직접 관리, 마무리할 것.


55년생 소득도 많아지고 경사스런 일도 있겠다. 67년생 사물을 보고 판단하는데 차질이 생길 수도. 항상 중요한 것은 의논하라. 79년생 일을 진행할 단계는 아니다. 미루는 것 좋겠다. 91년생 자신감을 갖고 도전하라. 나빴던 일이 있었다면 점차 호전된다.


56년생 바쁘긴 바쁜데 큰 실속은 없다. 쓸 돈은 융통이 된다. 68년생 어딜 가나 밝고 화사하게 웃어라. 웃으면 복이 온다. 80년생 뿌린 만큼 거두는 법. 노력한 만큼 승산이 있는 한 주. 92년생 사소한 일이라도 내손으로 직접 관리하고 마무리하라.


57년생 큰일을 도모할 단계는 아니다. 친족 간 이별수를 조심하라. 69년생 모든 것이 급작용을 하는 운이다. 체계적이고 계획적으로 진행할 것. 81년생 불안하지만 예스, 노를 분명하게 한다면 시행착오는 없을 듯. 93년생 주거지를 옮기는 등 이동수가 있다.


58년생 실속 없이 바쁠 수 있다. 성급해말고 본분에 충실할 것. 70년생 일의 진행이 순서 없이 돌아갈 수도. 머지않아 좋은 인연이 도울 듯. 82년생 일이 진행이 늦어지면 손실이 있을 수 있다. 주의. 94년생 시비구설이 있을 수 있다. 외출자제.


59년생 일을 크게 저질러 잃을 수 있으니 삼가고 조심하라. 71년생 주색이나 도난이 염려된다. 이성을 지킬 것. 83년생 초지일관한 덕분에 결과가 좋겠다. 즐거운 한 주. 95년생 학문을 수양하라. 그렇지 않으면 자신의 것을 빼앗길 수도 있다.
김해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철학원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7월 둘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7월 둘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