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 익명의 기부 잇따라
  • 수정 2020.03.27 09:41
  • 게재 2020.03.27 09:35
  • 호수 0
  • 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청년 3명이 장유1동 행정복지센터에 기부한 성금.

"코로나19로 힘든 이웃 위해 써 달라"
현금·마스크 등 남기고 이름 안 밝혀

김해에서 코로나19로 더 힘든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익명의 기부자들이 잇따르고 있어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지난 25일 청년 3명이 김해 장유1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코로나19 극복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면서 성금 80만 원을 기부했다. 

이들은 성명과 주소라도 알려달라는 센터 직원에게 "그저 좋은 곳에 써 달라"는 말만 남기고 떠났다.

▲ 한 남성이 장유2동 행정복지센터에 놓고 간 황사마스크 30매가 담긴 종이봉투.

같은 날 오후 한 남성은 장유2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황사마스크 30매가 담긴 종이봉투를 놓고 갔다. 또 장유2동 주민을 위해 써 달라며 김해서부노인종합복지관에 익명으로 라면, 햇반 등 50만 원 상당의 후원물품을 기탁, 행정복지센터로 전달됐다. 

장유2동 행정복지센터에는 전날에도 한 남성이 찾아와 어려운 이웃에게 사용해 달라며 현금 80만 원이 든 봉투를 전달한 후 급하게 자리를 떠났다.

기탁금은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모두 힘든 상황인데 이웃을 위해 기꺼이 정성을 보내준 익명의 기부자에게 감사하다"며 "전달 받은 성금 등은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4월 첫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4월 첫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