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포토뉴스
김해 전하동 유휴지 쌈지공원 변신
  • 수정 2020.03.29 10:17
  • 게재 2020.03.29 10:12
  • 호수 0
  • 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김해 전하동 방치 유휴지(전하동 767의 1번지)가 쌈지공원으로 변신했다.

무성한 잡초로 방치된 이곳에 소나무와 매화나무, 대나무 등 500여 그루가 심어져 시민휴식공간으로 탈바꿈한 것이다.

특히 427면적의 쌈지정원 조성지에 심어진 대나무는 곤지마을 대나무이다.

이병태 전 김해문화원장이 쓴 김해지리지에 따르면 임진왜란 당시 (곤지도) 위에 대나무가 많이 자생해 통제영에 활살대로 쓰도록 바쳤다고 전하며 이 때문에 활촉산이라고도 부른다는 기록이 있다.

한편 칠산서부동 행정복지센터는 주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올해 유휴지 5개소를 대상으로 쌈지정원과 꽃밭을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5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5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