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과이웃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4월 첫째 주주간 운세
  • 수정 2020.03.31 16:20
  • 게재 2020.03.31 16:16
  • 호수 465
  • 11면
  • 현대철학원 제공(hera60007@naver.com)

60년생 도구를 잘 사용할 것. 사소한 곳에서 다치거나 넘어질 수도. 72년생 생각보다 지출이 커서 후회할지도. 계획된 것이 아니라면 자제. 84년생 문서변동이 있을 수 있다. 준비된 사람은 실행해도 좋을 듯. 96년생 입출금이 원만하니 사고파는 일이 수월하겠다.


61년생 문서나 계약운이 좋지 않다. 무리수는 피하라. 73년생 단순한 일주일이 되도록 노력해야. 7일은 특히 범사 삼가고 조심하라. 85년생 일적으로나 사회적으로나 귀인을 만날 수 있는 시기. 97년생 누가 희비를 따져 묻더라도 내 탓이려니 하고 넘겨라.


62년생 실속 없이 바쁠 수 있다. 체계적인 계획이 필요한 한 주. 74년생 감정의 기복이 심할 수도. 차분한 마음을 가지려고 노력하기. 86년생 한번 뱉은 말은 주워 담을 수 없다. 이는 부메랑이 돼 나를 공격하는 화살이 되기도. 98년생 나의 참모습을 잘 지켜라.


63년생 기관지 관리 잘하기. 생강차가 도움 될 듯. 75년생 유혹이 있는 시기. 내 의지가 아닌 남의 말을 듣고 행동하면 손해를 보기 쉽다. 87년생 자신의 본분에 충실하고 초지일관하면 행복은 나의 것. 99년생 사소하게 다칠 수 있으니 차분한 한 주 보내길.


52년생 혹한의 추위를 견뎌내고 고운 꽃들의 합창소리를 들어보라. 64년생 일의 진행이 수월하지 않아 조급해질 수 있다. 76년생 인내하고 잘 견딘 보람이 있다. 일의 진행이 쉬울 테니 집중하라. 88년생 자신을 잘 관리하고 주위사람들과의 화합도 신경 써야.


53년생 어느 때 보다도 자신에게 집중하는 시간 보내기. 65년생 남의 일에 관여치 말고 자기 일에만 최선을 다하면 좋을 듯. 77년생 기대하지 말고 순수한 마음이라면 그 뜻이 전달 될 듯. 89년생 구관이 명관이다. 윗분이나 경험자에게 자문을 구한다면 해답을 찾을 지도.


54년생 혈압이나 당을 체크해보고 관리 잘 할 것. 66년생 서로 돕고 사는 것이 인지상정. 이해하고 배려하는 마음을 가져야. 78년생 사는 이유가 어찌 먹고 사는 것이랴. 그것을 초월한다면 반드시 큰 뜻을 이룰 듯. 90년생 사랑은 받는 것이 아니라 주는 것.


55년생 혼자 모든 것을 다 해결하려고 하지 말고 의논하고 나눠가지면 좋겠다. 67년생  마음먹은 대로 인생은 조율이 된다. 다 잘 될 듯. 79년생 인기보다는 실속을 챙겨야 후회가 없다. 91년생 어디가나 늘 인기가 있다. 밝은 미소와 언행이 주위를 행복하게 한다.


56년생 누군가 당신을 초대 한다면 거절하지 말고 응해 주는 것이 좋다. 68년생 바쁜 한 주 보낼 듯. 건강 잘 보살필 것. 80년생 경제적으로 큰 변혁을 꾀하는 시기. 주변의 흐름을 잘 파악한 뒤 결정하라. 92년생 부모님과 떨어져 지낸다면 꼭 안부 체크하기.


57년생 목돈이 들어올 수 있다. 챙겨야 할 금전이 있다면 꼭 마무리 지어야 한다. 69년생 남 말에 흔들리지 말고 자기 일에 최선을 다해야. 81년생 이기려하지 말고 져주면 편할 듯. 몸과 마음을 잘 단련할 것. 93년생 엑스트라가 아닌 주인공으로 군림하기.


58년생 운수대통. 모처럼 찾아온 기회다. 사고 팔 것이 있다면 좋은 시기. 70년생 누군가에게는 위기가 곧 기회일 수 있다. 당신이 바로 그 주인공. 82년생 큰 욕심은 금물. 내가 감당 할 수 있을 만큼만. 94년생 모처럼 즐거운 일들이 많은 한 주.


59년생 건강에 적신호가 올 수 있다. 잘 살펴가기. 71년생 원망수가 있으니 사람관계 잘 관리하고 하는 일도 순리대로 진행해야 무탈한 한 주 보내겠다. 83년생 긴축해야 하는 시기. 자제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95년생 소개팅이 있다면 응해도 좋다.     김해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철학원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5월 넷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5월 넷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