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클릭 UP 핫뉴스!!
2019년 한국 사회 자회상은?
  • 수정 2020.06.18 16:07
  • 게재 2020.06.18 16:00
  • 호수 0
  • 0면
  • 이경민 기자(min@gimhaenews.co.kr)
▲ 국민 기대수명 및 건강수명. 자료=통계청

국민 10명 중 3명 "결혼 후 자녀 필요없다"
자신의 삶과 일에 대한 만족도 지수 하락
기대수명 82.7년, 건강수명은 64.4년 불과
흡연율·음주율 남자는 줄고 여자는 증가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3명은 결혼 후 자녀가 없어도 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삶과 일에 대한 만족도는 줄어들었으며, 기대수명은 늘고 있지만, 아픈 기간을 제외한 건강수명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또 흡연율과 음주율은 남자는 줄고 여자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18일 우리나라 사회상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2018∼2019년도 통계자료를 한데 모은 '2019 한국의 사회지표'를 발표했다.

■ 연령 낮을수록, 교육수준 높을수록 "자녀 없어도 OK"
2018년 기준 13세 이상 우리나라 국민 중 '결혼 후 자녀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중은 69.6%,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중은 30.4%였다. 자녀가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여자(33.4%)가 남자(27.4%)보다 많았다. 

연령이 낮을수록,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더했다. 결혼 후 자녀가 필요 없다고 응답한 비중은 13∼19세(53.6%), 20대(48.5%), 30대(40.1%), 40대(32.9%), 50대(19.0%), 60세 이상(11.8%) 순으로 컸으며, 대졸이상(36.2%), 고졸(29.3%), 중졸(28.6%), 초졸이하(18.9%) 순으로 컸다. 

2018년 첫 자녀를 출산한 모(母)의 평균 연령은 전년보다 0.3세 높아진 31.9세였다. 1993년 이래 계속 높아지는 추세다. 첫 자녀를 출산하는 연령대는 30~34세가 44.6%로 가장 많았고, 25~29세(25.4%), 35~39세(20.8%) 순이었다. 

■ 국민 삶·일 만족도 각각 3%P↓·4%P↓
지난해 우리 국민 중 자신의 삶에 만족하는 사람은 60.7%로 한 해 전보다 3.0%포인트(P) 하락했다.
삶에 대한 만족도 지수는 한국행정연구원이 사회통합실태조사를 한 2013년(47.3%) 이후 2018년(63.7%)까지 꾸준히 올라갔다가 지난해 6년 만에 처음으로 내렸다.

▲ 고립감 및 일 만족도. 자료=통계청

일에 만족하는 사람들도 줄었다.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이 가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지난해 63.9%로 전년 대비 4.0%P 줄었다. 이 지표 역시 2013년 조사 시작 이후 처음으로 나빠졌다.

사회적으로 고립됐다고 느끼는 이들도 늘어났다. 지난해 국민 가운데 '외롭다'고 느끼는 비중은 20.5%, '아무도 나를 잘 알지 못한다'라고 느끼는 이들은 16.7%로 전년보다 각각 4.5%P, 5.4%P 올랐다.

사회적 고립감을 느끼는 사람은 2014년 이후 매년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나 지난해 들어 5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 흡연·음주율, 남자↓ 여자↑
2018년 기준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전년과 같은 82.7년으로, 10년 전(79.6년)보다 3.1년 증가했다.

반면 유병 기간을 제외한 건강수명은 점차 감소하고 있다. 2018년 건강수명은 64.4년으로 기대수명보다 18.3년 짧았다.

2018년 우리나라 19세 이상 성인의 흡연율은 21.1%로 전년과 동일했고, 음주율(최근 1년 동안 한 달에 1회 이상 음주한 비율)은 57.8%로 전년보다 1.4%포인트 줄어들었다. 전년 대비 남자의 흡연율(35.8%)과 음주율(70.0%)이 모두 감소한 반면, 여자의 흡연율(6.5%)과 음주율(45.7%)은 모두 증가했다.

고위험 음주율은 2018년 기준 13.8%로, 2015년 이후 증가 추세다. 고위험 음주는 1회 평균 남자 7잔 이상, 여자 5잔 이상을 마시면서 주 2회 이상 술을 먹는 것을 뜻한다.

■ 초중고생 4명 중 3명 사교육
2019년 기준 우리나라 초중고생의 사교육 참여율은 전년보다 2.0%포인트 증가한 74.8%였고,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전년보다 3만원 늘어난 32만1000원이었다.

2018년 기준 대학교, 전문대학, 산업대학, 기술대학 등 고등교육기관 졸업자의 취업률은 67.7%로 전년보다 1.5%포인트 올랐다. 계열별로 보면 의약계열(83.3%), 공학계열(71.7%), 자연·사회·예체능 계열(64.2%), 교육계열(64.1%) 순으로 높았고 인문계열은 57.1%로 취업률이 가장 낮았다. 

■ 국민 여가시간 평일 3.5시간·휴일 5.4시간
2019년 우리나라 15세 이상 국민의 평균 여가시간은 평일 3.5시간, 휴일 5.4시간으로 전년보다 각각 0.2시간, 0.1시간 늘었다. 여가시간(평일 53.1%, 휴일 65.1%)과 여가 비용(49.7%)에 대한 충족도는 전년보다 상승했지만, 여가시설(43.6%)에 대한 충족도는 하락했다.

작년 취업자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임금근로자 35.9시간, 비임금근로자 46.8시간으로 전년보다 각각 0.7시간, 0.3시간 줄었다. 임금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은 313만8000원으로 전년보다 11만원 늘었으나, 정규직 근로자와 비정규직 근로자 간 임금 격차는 계속 증가해 작년 기준 196만9000원의 격차를 보였다.

김해뉴스 이경민 기자 min@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창원서 평생 한 번 보기 어려운 대나무 꽃 활짝창원서 평생 한 번 보기 어려운 대나무 꽃 활짝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