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클릭 UP 핫뉴스!!
토트넘, 아스날에 2-1 역전승... 손흥민은 1골-1도움으로 '10-10'
  • 수정 2020.07.13 03:02
  • 게재 2020.07.13 02:45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손세이셔널' 손흥민의 1골-1도움 맹활약으로 토트넘이 북런던 더비의 승자가 됐다.

토트넘은 13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날과의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14승 10무 11패(승점 52점)를 기록, 아스날과 번리를 제치고 리그 8위로 올랐다. 유로파리그 진출에 대한 실낱 같은 희망을 이어갔다.

손흥민은 리그 10호골(시즌 17호골), 10호 도움을 기록했다. 사상 처음으로 한 시즌 리그 10골-10도움 고지에도 올랐다.

이날 손흥민은 측면 윙어가 아닌 최전방 공격수로 케인과 함께 나섰다. 전형 자체도 윙백을 두지 않는 4-4-2 전술이었기에 손흥민의 수비 부담이 덜했다. 덕분에 공격에 치중할 수 있었다. 빠르게 달리며 상대 뒷공간을 파고 들었고 슈팅 기회를 노렸다. 국내 축구팬들이 원하던 모습이었다. 손흥민의 최대 강점인 스피드와 슈팅능력이 돋보였다.

무리뉴 감독의 이같은 전술변화는 결과적으로 적중했다. 손흥민은 토트넘이 기록한 2골에 모두 관여했다.

손흥민은 라카제트의 선제골로 끌려가던 전반 19분 동점골을 뽑아냈다. 콜라시나츠가 다비드 루이스에게 좋지 못한 백패스를 넘겨줬다. 손흥민이 이를 놓치지 않고 루이스를 밀어낸 뒤 볼을 낚아챘다. 손흥민은 골키퍼 키를 넘기는 칩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의 움직임은 케인도 살려냈다. 케인 역시 원톱으로서 볼을 지켜야한다는 부담에서 벗어났다. 동시에 상대 수비의 집중 견제도 줄어들었다. 케인도 공격기회를 많이 잡았다. 여기에 측면에 있던 루카스 모우라와 로셀소에게도 공간이 나오면서 활발한 공격이 전개됐다.

마무리 역시 손흥민의 발끝에서 나왔다. 1-1로 팽팽하게 맞서던 후반 36분 날카로운 코너킥으로 알더베이럴트의 헤더골을 도왔다. 니어포스트 쪽으로 날카롭게 올린 코너킥을 알더베이럴트 머리로 꽂아넣으며 역전골을 만들어냈다.

1골 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3번의 슈팅 중 2번이 골문을 향했고, 키패스도 세 차례나 기록했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되어 나갔다.

토트넘은 오는 16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프리미어리그 36라운드를 치른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김해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누적 51명김해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누적 51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