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클릭 UP 핫뉴스!!
경남 곳곳 비 피해 아수라장
  • 수정 2020.08.08 19:02
  • 게재 2020.08.08 18:57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 8일 오후 경남 하동군 하동읍 두곡리 두곡마을 일대 도로가 전날부터 내린 폭우로 잠기고 있다. 오른쪽은 전남 광양시와 연결된 섬진강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붕 높이 차오른 '450폭우'
산사태·급류에 2명 사망·실종
화개장터 등 지역 곳곳 침수
주택 233채 잠기고 343명 대피

경남에서도 8일 최대 450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지며 산사태가 발생하고 지역 곳곳이 침수되는 등 인명·재산 피해가 잇따랐다.

기상청에 따르면 7일부터 8일 오후 4시 현재까지 산청 355.1, 함양 314.5, 거창 315.5, 합천 269.1, 의령 234.9, 하동 222, 진주 196.63등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특히 지리산에는 무려 447.5의 폭우가 내렸다. 하동군 화개면에도 418의 물 폭탄이 쏟아졌다.

통영·거제·하동·산청·합천·의령·창녕·거창·함양·진주 등 10개 시·군에 호우 경보가, 창원·양산·김해·밀양·함안 등 5개 시·군에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주민이 대피했고, 도로 침수 피해도 잇따랐다하동·산청·사천·진주·창녕 주민 329명과 야영객 14명이 침수 등 우려로 긴급히 대피했다.

8일 오후 221분께 경남 밀양시 산내면 순마교 인근 하천에 50A씨가 빠져 실종됐다경찰과 소방당국은 인력 20여 명을 투입해 순마교 인근 임고천과 단장천 일대를 수색 중이다.

앞서 이날 오전 1050분께 경남 거창군 주상면 한 야산에서는 토사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도로 쪽으로 토사가 흘러내리며 인근에 있던 A(83)씨가 경운기와 함께 매몰됐다주민 신고로 출동한 119 구조대가 심정지 상태인 A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

영호남 교류 상징 장터로 유명한 하동 화개면 탑리 화개장터는 7일 오후 10시께 침수돼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또 하동을 지나는 국도 19호선과 군도, 농어촌도로 일부 구간이 침수됐다. 하동읍부터 화개면까지 도로는 침수로 전면 통제되고 있다.

경남도에 따르면 도로 침수 22, 토사 유출 18, 포장 파손 1건 등의 공공시설 피해가 있었다또 주택 233채가 침수됐으며 나무 쓰러짐 7, 하천범람 3, 차량 침수 2, 도로배수 불량 1, 저수지 유실 1건 등도 있었다.

218.7, 노지 작물 22, 과수 17.5가 물에 잠기는 등 총 292.9에 달하는 농지가 침수되며 농작물 피해도 줄을 이었다이밖에 갑작스레 불어난 물에 닭 500여 마리가 폐사하기도 했다.

낙동강홍수통제소는 댐 하류 지역 주민 등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9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9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