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통합면역암치료, 만족도 높은 암 치료로 급부상
  • 수정 2020.10.13 11:13
  • 게재 2020.10.13 11:11
  • 호수 488
  • 10면
  • 원소정 기자(wsj@gimhaenews.co.kr)
▲ 부산 휘림한방병원 방선휘 병원장.

 면역력 증진, 암세포 증식 억제
"합병증·치료 부작용 예방 효과"



암 치료에 있어서 수술은 1차적인 치료로서 매우 중요한 치료방법이다. 하지만 수술만으로 모든 암세포를 제거하기란 어려우며 전이나 재발할 수 있는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항암치료와 방사선치료가 병행된다. 만약 수술이 불가하다면 수술을 제외하고 항암, 방사선치료 먼저 시행된다. 따라서 수술이 가능한 시기에 암을 발견하는 것이 암 환자에게 있어서는 그나마 다행인 셈이다.
 
암이 두려운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위협적이지만 긴 치료 기간과 그동안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 때문이다. 실제로도 거의 모든 암 환자는 공격적인 치료로 인해 정상세포의 손상을 받으며 면역력이 저하되는 것을 경험한다. 또 탈모, 식욕부진, 구역, 구토, 오한, 발열 등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러한 부작용은 면역력을 더 떨어트리는 요인이 되므로 치료의 반응률 또한 저하시키게 된다. 따라서 치료 예후가 좋게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암 환자의 면역력 관리가 중요하다.
 
또한 암은 모든 치료를 마쳤다고 해도 잔존해 있는 암세포가 재발하거나 전이돼 나타나기도 한다. 꾸준한 면역 관리로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는 것이 좋다.
 
최근에는 암 환자들의 면역치료도 관심을 받고 있는 추세이다. 자연스레 암 한방병원을 찾는 환자들도 늘고 있다.
 
부산 휘림한방병원 방선휘 병원장은 "암 치료 중 겪는 다양한 부작용과 후유증은 환자 삶의 질을 저하시키며 치료 반응률도 떨어트리는 요인이 된다"며 "꾸준한 면역치료를 통해 암 치료의 반응률을 높이고 일상생활 복귀 후에도 전이재발 억제에 힘쓰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부산 휘림한방병원에서는 암 치료 전후에 발생하는 합병증이나 치료의 부작용을 억제하고 예방하기 위한 이른바 통합면역암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통합면역암치료는 의료 선진국으로 불리는 미국·유럽 등의 나라에서 활발히 시행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에서도 암 치료에 있어 필수적인 존재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휘림한방병원의 통합면역암치료 시스템은 1대 1 치료 체계를 구축한 한·양방 면역치료 프로그램이다. 또한 암 치료 중 발생할 수 있는 우울감과 불안감 등을 해소하기 위한 음악치료, 아로마테라피, 필라테스, 운동치료, 족욕치료 등 전인치료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한다.  

김해뉴스 원소정 기자 wsj@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창원도 '똘똘한 한 채' 바람 분다창원도 '똘똘한 한 채' 바람 분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