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긴급복지 기준완화, 3월까지 적용기간 연장
  • 수정 2021.01.12 14:42
  • 게재 2021.01.12 14:42
  • 호수 501
  • 8면
  • 원소정 기자(wsj@gimhaenews.co.kr)

재산·금융재산 기준 등 완화
생계유지 곤란한 도민 지원



경남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생계유지가 더욱 어려워진 저소득 위기가구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한시적 긴급복지 완화기준을 올해 3월 31일까지 계속 적용한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12월 29일 정부에서 발표한 '코로나19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에 따른 것으로 △적용기간 연장 △재산·금융재산기준 완화 △동일한 위기사유 또는 동일 상병인 경우 재지원 제한기간 완화 등이 계속 적용된다.
 
재산기준은 대도시 1억 8800만 원→3억 5000만 원, 중소도시 1억 1800만 원→2억 원, 농어촌 1억 100만 원→1억 7000만 원으로 완화된다.
 
지원기간 제한은 2년간 재지원 불가에서 동일한 위기라도 3개월이 지나면 재지원받을 수 있도록 완화된 기준이 계속 적용된다. 금융재산도 생활준비금 공제 반영 후 500만 원 이하가 적용된다.
 
소득 기준은 기존과 동일하게 기준중위소득 75% (1인 가구 137만 원, 4인 가구 365만 7000원) 이하여야 지원받을 수 있다.
 
실직, 휴·폐업, 질병, 부상 등 위기상황으로 인해 생계에 어려움이 있는 도민들은 관할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 또는 보건복지상담센터를 통해 상담신청할 수 있다.
 
시군구의 상담과 현장확인을 거쳐 재산기준에 부합하는 대상자로 결정될 경우 생계 의료비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다만 긴급복지지원제도는 생계급여, 실업급여, 고용안정지원금 등 다른 법률에 따라 지원을 받고 있을 시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경남도 신종우 복지보건국장은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위기가구가 더욱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경남도는 읍면동 홈페이지, 이통장회의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한 홍보로 완화된 긴급복지 제도가 생활이 어려운 도민들을 보호하는 최후의 사회안전망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사각지대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원소정 기자 wsj@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창원 부동산 거래 '뚝'…시장 급냉창원 부동산 거래 '뚝'…시장 급냉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