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 클릭 UP 핫뉴스!!
사우디서 근무한 부산 20대 여성, 메르스 의심... 불안감 증폭
  • 수정 2018.07.31 02:23
  • 게재 2018.07.31 02:20
  • 호수 0
  • 0면
  • 디지털미디어팀(report@gimhaenews.co.kr)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병원에서 근무한 후 귀국한 20대 부산 여성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정밀 검사에 나섰다.

30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국가지정격리병상이 있는 부산의 한 병원에 방문한 A(25·여)씨가 인후통과 오한 등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여 격리 조치됐다.

A씨는 올해 2월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해 현지 병원에서 근무하다가 지난 26일 귀국했다.

이후 A씨는 이틀 뒤인 28일부터 인후통 증상을 보이다가 29일 저녁에는 오한 증세가 동반돼 진통제와 해열제를 복용하다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는 "의심환자(A씨)가 의료 관계자로 증상 발생 이후 외부출입을 자제해 밀접 접촉자는 가족 3명뿐"이라며 "2차례의 검사로 확진 여부를 판단하고 결정될 때까지 모니터링 실시 등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메르스는 지난 2015년 186명의 확진 환자와 38명의 사상자를 낸 호흡기 감염병이다.

김해뉴스 /디지털미디어팀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