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남해군, 폭염·가뭄 속 군민 물 절약 동참 당부
  • 수정 2018.08.08 09:52
  • 게재 2018.08.08 09:51
  • 호수 384
  • 8면
  • 이현동 기자(hdlee@gimhaenews.co.kr)

피서철 겹쳐 물 부족 현상 우려

기록적인 폭염과 가뭄이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남해군이 군민들에게 생활 속 물 절약 실천을 당부하고 나섰다.

6일 남해군에 따르면 최근 35℃를 넘나드는 폭염과 열대야로 가정과 관광·숙박시설의 물 사용량이 급격하게 늘어남에 따라 물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평년에 비해 장마가 일찍 끝났고 폭염이 장기화되고 있는데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비까지 오랜 기간 오지 않아 물 부족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에 남해군이 생활 속 물 절약 실천을 군민들에게 권장하며 그 방법을 제시했다.

남해군이 제시한 생활 속 물 절약 실천 방법으로는 양치할 때 컵 사용하기(4.8ℓ/회 물 절약), 빨래는 한 번에 모아 하기(20~30%/회 물 절약), 설거지할 때 물 받아 하기(74ℓ/회 물 절약), 샤워시간 1분 줄이기(12ℓ/회 물 절약) 등이 있다.

군은 또 물 사용량이 많은 공동주택의 경우 심야시간을 이용해 저수조 등에 물을 받아 사용하는 것을 권장했다.

군 관계자는 "여름철 폭염이 재난수준으로 장기화돼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어 군민들의 물 절약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생활 속 작은 습관을 조금만 바꾸면 물 부족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