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재테크 돋보기
정부 정책에 순응하라
  • 수정 2018.08.08 10:04
  • 게재 2018.08.08 10:02
  • 호수 384
  • 5면
  • 박용진 KB증권 김해지점 지점장(report@gimhaenews.co.kr)

증시의 불문율 중 하나가 "정부 정책에 순응하라"이다. 일반적으로 정부 정책은 회사의 실적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정책에 부딪히는 경우 주가의 흐름은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그래서 우리는 늘 정부의 정책 방향이 내가 투자하려는 회사나 투자하고 있는 회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생활처럼 확인하고 있다.

과거 국내·외 정부의 정책 수혜주들을 살펴보면, 미국의 오바마 정부에서는 전기차를 비롯한 신재생 에너지가 핵심이었고, 이명박 정부에서는 4대강이, 그리고 박근혜 정부에서는 저출산, 노인복지가 핵심으로 평가되어 관련주들의 화려한 비상을 우리는 증시에서 경험했다. 

그렇다면, 현 정부의 핵심 정책은 무엇일까? 여러 다양한 정책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소득주도 성장에서 출발해 제2의 벤처붐으로 이어지는 코스닥 활성화 정책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본다면, 코스닥 활성화 정책에 따라 시가총액 내 비중이 높은 바이오 제약 및 헬스케어 업종과 북미 관계개선에 따른 남북 경제협력 관련하여 철도, 항만, 전력, 인프라 투자 및 자원개발 관련주 등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

정부정책이라는 막강한 후광에도 불구하고, 최근 코스닥 시장은 미·중 무역분쟁과 신흥국 환율 변동성 확대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R&D 비용의 자산화에 대한 감리 이슈까지 맞물려 매우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긴 안목에서 볼 때 오히려 좋은 투자의 기회가 다가오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다만, 변동성이 큰 주식시장에서 투자경험이 부족한 투자자라면 직접투자보다는 세제혜택까지 열어 놓고 출발한 코스닥 벤처펀드와 같은 간접투자 상품으로 눈을 돌려보는 것이 유리할 것이다.

지난 3월 5일 첫선을 보인 코스닥벤처펀드들의 수익률을 점검해보면, 코스닥 시장 급락에 따라 대부분 수익률 부진을 면치 못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러기에 오히려 지금부터 적절한 타이밍을 노리면서 분할 매수전략을 취한다면 좋은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다.

코스닥벤처펀드는 보통의 주식형 펀드와 다르게 전체 자산의 일부를 벤처기업 신주와 코스닥 상장 벤처기업에 투자해야 하는 의무 편입 비율 등으로 인해 운영전략에 따라 현저한 수익률의 차이를 실감 할 수 있다.

실제로 코스닥 상장 벤처기업 구주 35%에 대해 선물매도 헤지 전략(일명 뉴트라라이징)을 추구한 일부 펀드는 최근 시장 급락에도 플러스 수익을 올리고 있다는 점에서 볼 때, 무턱대고 펀드를 선택하기 보다는 운용사별로 운영전략을 꼼꼼히 살펴서 긴 안목으로 투자한다면 기대이상의 좋은 성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김해뉴스/ 박용진 KB증권 김해지점 지점장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진 KB증권 김해지점 지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