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데드라인
골목상권 보호, 실질적 법안 필요데드라인
  • 수정 2019.04.10 10:12
  • 게재 2019.04.10 10:11
  • 호수 417
  • 19면
  • 취재보도팀(report@gimhaenews.co.kr)

미진>> 김해여객터미널 3~4층에는 창업카페와 김해시사회적공동체지원센터라는 알짜 장소가 자리하고 있다. 하지만 호기심에 문을 열어보는 시민은 많지 않다. 이정표와 눈에 띄는 안내판이 미비하기 때문이다. 센터 관계자는 김해시 대중교통과와 이마트의 협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좋은 취지로 많은 예산을 들여 조성해놓은 공간이 많이 활용되지 못해 안타깝다. 


나리>>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르면 전통시장 인근 1㎞ 이내는 '전통상업보존구역'으로 지정돼 지자체가 대규모점포 입점을 제한할 수 있지만, 코스트코의 경우 3㎞ 내 전통시장이 없어 법적 제재가 어려운 상황이다. 지난해 경남의 세대별 자동차보유율은 0.91대였다. 대략 한 집당 차 1대씩을 보유하고 있다보니 요즘은 시장에도 차를 타고 가는 것이 흔한 일이 됐다. 차를 이용하는 사람들에게 1㎞나 3㎞는 별반 차이가 없다. 소상공인을 보호하고 지역의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서는 실질적인 법과 조례 마련이 필요하다. 

 

경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아파트 거래량이 지난 연말 대비 100여 건 늘었다. 이사철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간혹 지인들이 언제 집을 구입하면 좋을 지에 대한 질문을 하곤 한다. 올 4~5월 주촌선천지구를 비롯해 김해지역에 아파트 물량이 대량 쏟아진다. 공인중개사들은 이 시기에도 매매가격이 크게 하락하지 않는다면 더이상 크게 떨어지는 일이 없을 거라며 곧 구입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그러나 혹시 가격변동이 생긴다면 조금 더 지켜보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현동>> 지난주, 경남 청년네트워크 캠프에 참석했다.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청년 50여 명과 함께 고민을 나누고 의견을 공유했다. 실제 청년들의 삶에 적용할 수 있는 정책도 구상해봤다. 모두가 머리를 맞댔지만 쉽지 않았다. 정책 하나, 법안 하나가 만들어지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과정을 수반하는지 통감했다. 이상적인 사회, 모두가 행복한 세상은 쉽게 만들어지지 않는다. 더 많은 청년들의 관심과 협력이 필요하다. 김해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보도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셋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 운세 2019년 8월 셋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