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해시, '친환경 미래 축산업' 앞당긴다
  • 수정 2020.03.24 10:21
  • 게재 2020.03.24 10:16
  • 호수 0
  • 0면
  • 이현동 기자(hdlee@gimhaenews.co.kr)
▲ 김해시는 올해 축사시설 현대화 등을 추진키로 했다.

사육기반 조성에 130억 투입
가축질병 예방 등 26억 자원
"친환경 축산정책 전환 필요"

김해시가 친환경 미래 축산업 육성 등을 위해 올해 165억 원을 지원키로 했다. 

이 중 130억 원은 축산업 사육기반 조성을 위한 6개 분야 42개 사업에 투입된다.

분야별로는 △축사시설 현대화 및 스마트 축산 육성 분야 3개 사업에 70억 원 △가축분뇨 자원화 분야 9개 사업에 17억 원 △축사 악취저감 지원 분야 7개 사업에 17억 원 △축산재해예방 및 가축생산성 향상 분야 9개 사업에 16억 원 △말산업 육성 및 소싸움대회 추진 분야 6개 사업에 8억 원 △양봉산업 및 기타가축 육성 분야 8개 사업에 2억 원이 지원된다. 

주요 사업별로는 축사시설 현대화사업에 54억6000만 원이, 스마트 ICT 융복합 사업에 14억9000만 원이 들어간다. 특히 축사 악취 저감을 위해 주촌면 일원에 가축분뇨 악취저감시스템 및 미생물제 지원에 3억3000만 원, 축산농가 악취방지 개선사업에 7억8000만 원, 양질의 퇴비 생산을 위한 가축분뇨 수분조절재 지원사업에 7억 원이 배정됐다.

시는 또 축산물 유통관리 강화에 7억 원을 투입키로 했다. 김해시를 대표하는 축산물 브랜드인 천하1품(한우), 포크밸리(한돈), 산들에참포크(한돈) 등 우수 축산물 브랜드 집중 육성에 5억 원을 투입한다. 시는 브랜드 육성을 위해 TV, 라디오 등 대중매체 홍보, 축산물 브랜드 경영체 및 축산농가 대상 우수등급 장려금, 포장디자인 및 포장재 개선 등을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2억 원의 예산을 들여 쇠고기 축산물 이력제, 친환경 축산물 인증 지원, 축산물 위생시설개선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가축질병 예방과 안정적 가축사육기반 조성에도 올해 25개 사업에 26억 원을 투입한다. 

주요 사업 내용을 보면 소·돼지 등 우제류 사육농가 918호 21만7000두에 대해 구제역 접종을 할 수 있도록 예산 5억 원을 지원한다. 소규모(소 50두 미만, 돼지 1000두 미만, 염소) 사육농가에 대해서는 백신 구입비 전액 및 공수의 7명을 동원해 접종을 지원한다. 전업 규모(소 50두 이상, 돼지 1000두 이상) 농가에 대해서도 백신 구입비 50%를 지원한다.

선진차단방역시스템 구축을 위해 첨단방역인프라 설치도 지원한다. 

시는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을 유도하고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동물복지 분야 6개 사업에 2억6000만 원을 지원키로 했다. 유기 동물 구조·보호와 유기동물 입양 시 동물등록비, 중성화수술비, 반려동물 등록사업 등을 추진한다. 올해는 특히 가측이나 인명 피해를 발생시킬 수 있는 들개 긴급구조사업을 추진한다. 

김상진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기존 축산업이 생산성 향상과 소득증대 등 양적 성장 중심이었다면 앞으로는 친환경 위주의 질적 성장 중심으로 바뀌어 간다"며 "대내외적 여건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지역주민과 함께 할 수 있는 친환경 축산정책으로 변화가 필요한 시점으로 우리 시도 이러한 환경에 맞춰 정책방향을 수립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해뉴스 이현동 기자 hdlee@gimhaenews.co.kr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4월 첫째 주재미로 보는 주간운세 2020년 4월 첫째 주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