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책의 도시’ 김해…시인의 눈
덩실거리는 봄책의 도시’ 김해…시인의 눈 (35) 덩실거리는 봄
  • 수정 2019.04.17 15:11
  • 게재 2019.04.17 10:42
  • 호수 418
  • 17면
  • 윤주희 시인(report@gimhaenws.co.kr)


덩실거리는 봄

윤 주 희

 

부르튼 햇살이
너울너울
살랑 바람에
꽃들은 방실거리고

흐드러진
봄의 물결
꽃향기로 진동하니
노을빛에 노닐던 새 떼
흥겨운 장단 맞추네

꿈은 해몽
삶은 해석이라
세월 따라 흐르는 게
우리네 인생


<작가노트>

존재의 희망을 가진다

희로애락의 뒤엉킴 속에서도
휘둘림을 내려놓고 자아를 찾는 시간에
꽃들과 새들의 노랫소리 들으며
존재의 희망을 가진다.
봄빛 한줄기 오롯하게 제 갈 길을 찾는다.
여기저기서 봄의 물결이 출렁인다.
 

▲ 윤주희 시인




 ·한국문인협회·김해문인협회 회원
 ·시사문단 작가협회 회원
 ·금오문학 대상·한울 작가상 수상
김해뉴스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희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아름다운 수국의 정원으로 초대합니다”“아름다운 수국의 정원으로 초대합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