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이슈
들끓는 ‘결사반대 여론’ 김해시 움직였다
  • 수정 2018.10.16 16:16
  • 게재 2018.10.10 09:10
  • 호수 392
  • 3면
  • 심재훈 기자(cyclo@gimhaenews.co.kr)
▲ 김해시 신공항 대책 민관협의회 명의로 김해 전역에 내걸린 김해신공항 관련 현수막. 심재훈 기자


“국토부 일방독주 시민 함께 대응”
 장유권 반대여론도 시에 힘 실어
 범대책위와 ‘광폭연대’ 기대감도


 
김해신공항 사업의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를 정면 비판하는 김해시의 '맞짱' 행보가 강도를 더하면서 그 배경에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국토부가 김해신공항 추진 과정에서 김해시의 의견을 일절 반영하지 않는 등 일방적인 모습을 보이자 이를 제어할 수단으로 김해시민의 반대여론을 지렛대로 활용할 수밖에 없었다는 분석이다.  
 
김해시가 김해신공항 반대운동에 적극 가세하면서 발족예정인 김해신공항 범시민대책위원회도 시를 구심으로 연대활동을 확대할 전망이다.

 
■국토부안 시민 삶에 악영향
김해시가 전면에 나서게 된 배경에는 이대로 신공항 사업이 추진될 경우, 악화될 시민여론과 그에 따른 후폭풍을 감당하기 힘들다는 상황인식이 있다는 지적이다.
 

박영태 김해신공항백지화시민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신공항이 국토부안으로 가게 되면 시민 삶에 미치는 영향이 너무 크다. 국토부와 예산 관련 부분 때문에 조심스런 입장이었던 김해시도 이젠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특히 김해신공항의 소음·안전 피해권역에 장유지역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장유발전협의회 등 지역단체들이 적극적으로 신공항 반대운동에 합류한 점도 김해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류경화 김해신공항반대대책위 위원장은 "장유지역을 포함한 김해전역의 이·통장들이 김해신공항이 건설되면 되돌릴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한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외동 항공기 충돌, 허언 아니다"
국토부가 공개한 김해신공항 운영계획에는 남풍이 불 경우 신활주로를 착륙 전용으로 사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러한 계획에 대해 김해시는 충돌 위험을 우려하고 있다. 신활주로를 통해 착륙하는 항공기가 부원·내외동 등 인구밀집 지역을 저공비행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김해시에 따르면 통상 항공기 착륙과정은 활주로 전방 10㎞에서 지면과 접근각도 3도로 하강한다. 신규 활주로 전방 6㎞ 지점에 위치한 임호산을 지나는 항공기 고도는 대략 314m로 임호산과의 거리는 135m에 불과하다. 실제로 1993년 목포공항에 착륙하던 737항공기가 전방 8㎞ 지점의 운거산(324m)과 충돌해 66명의 사망자를 내기도 했다.
 
김해시는 활주로 전방 5.5㎞에 위치한 부원동의 한 고층아파트(145m)를 지날 때 항공기 고도는 288m로 아파트와의 거리가 143m까지 좁혀져 충돌위험이 나타난다고 지적한다. 인근의 또다른 고층아파트와 완공을 앞둔 주상복합아파트와의 충돌 위험도 제기된다.
 
이러한 우려에 대해 국토부는 항공기가 착륙하는 진입 표면에 장애물을 제거하지 않아도 비행이 가능하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김해지역 민·관·정 대응과 전망
김해시는 김해신공항에 대한 현실을 직시할 수 있도록 대시민 홍보에 집중할 예정이다.
 
김해시는 우선 각 읍·면·동을 통해 홍보자료를 배포하는 한편 김해시 신공항 대책 민관협의회 명의로 지역 주요지점에 현수막을 내걸어 신공항 사업의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알리고 있다.
 
김해시 신공항팀 관계자는 "신공항 사업 추진시 나타날 문제점을 알리기 위해 현수막 뿐 아니라 김해시보, SNS, 전단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해신공항 범시민대책위원회(가칭)가 23일 정식발족하면 김해신공항 반대운동은 새 국면을 맞이할 전망이다.
 
연대의 폭이 넓어진 만큼 김해지역 민·관·정이 얼마나 역량을 결집할 수 있을지가 과제로 부각되면서 조직·홍보 작업도 속도를 더하고 있다.
 
김해시와 김해신공항 대응 민관협의회는 17일 자생단체 회원, 지역인사 등 2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범시민대책위 발족을 위한 사전간담회를 김해시청 대강당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20일 김해시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는 김해신공항 관련 토크 콘서트도 계획되어 있다.
 
한편, 동남권 신공항TF는 상설사무소를 김해에 설치하기로 했다. 동남권 신공항TF에 참여하는 부·울·경 광역단체장, 더불어민주당 김정호(김해을) 국회의원이 11~12일 사이에 이낙연 국무총리와 회동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해뉴스 /심재훈 기자 cyclo@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분양가 싸지만 위험 부담 큰 ‘지주택’… 사업 진행 꼭 확인을분양가 싸지만 위험 부담 큰 ‘지주택’… 사업 진행 꼭 확인을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