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건)
[ 독자기고 ]작은 실천으로 지키는 우리 집 안전
독자기고
거리에 낙엽이 쌓이고 날씨는 추워진다. 집 한구석에 묵혀 두었던 전기매트 등의 난방용품을 다시 꺼낼 때가 왔음을 알려주는 신호이다. 이러한 상황과 함께 난방용품 취급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이종식 김해서부소방서장  |  2019-11-27 09:11
라인
[ 독자기고 ]가을산행 즐거움은 ‘안전’에서
독자기고
등산을 하고 싶은 욕구가 마구 샘솟는 계절, 가을. 많은 등산객들이 단풍구경을 하러 산을 찾는 만큼 각종 산악 사고가 급증하는 계절이기도 합니다.최근 3년간 산악구조건수는 평균 36건으로
김해동부소방서 북부119안전센터 박재기  |  2019-10-30 09:34
라인
[ 독자기고 ]“구봉초등학교 없애지 마세요”
독자기고
저는 김해시 구산동에 자리한 구봉초등학교 6학년 학생입니다. 행복학교 구봉초는 가야사 복원으로 학교 일대를 개발계획에 따라 폐교 위기에 놓이게 되었습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우리들은 구봉초
노서현 김해 구봉초등학교 6학년  |  2018-11-07 09:40
라인
[ 독자기고 ]우리가 잘 몰랐던 가야 명칭의 기원과 가야불교
김해 김 씨, 김해 허 씨들이 간직하고 있는 역사기록인 숭선전지 첫 머리에 '가락국기'가 수록되어 있다. 이 가락국기가 일연 스님이 쓴 삼국유사의 중요한 단초가 된다. 가락국
선진규 가야불교문화원 연구위원  |  2018-01-10 09:2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