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반려동물 반려동물 돌봄 Q&A
“산책시킬 때 진드기 주의”반려동물 돌봄 Q&A
  • 수정 2018.08.08 09:19
  • 게재 2018.08.08 09:14
  • 호수 384
  • 12면
  • 최욱재 율하베스트동물메디컬센터 대표원장(report@gimhaenews.co.kr)

Q=진드기가 반려동물 뿐만 아니라 사람한테도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산책할 때 강아지가 자꾸 풀숲에 들어가려고 하는데 진드기에 감염 될까 봐 걱정이 됩니다. 진드기 예방 어떻게 하면 되나요?

A=최근 부산에서  중증 열성혈소판감소증(SFTS) 증상을 보이는 환자가 사망한 가운데 키우고 있던 반려견에서 동일한 SFTS 항체가 검출되면서 바이러스 감염경로로 환자의 반려견이 지목되었습니다. 증상으로는 고열을 동반한 구토, 설사, 식욕부진이 있으며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로 사망할 수도 있는 위험한 질병입니다.

이외에도 반려동물이 진드기에 물릴 경우 라임병, 아나플라즈마증, 에를르키아증이 발병할 수 있습니다. 특히 앞서 밝힌 중증 SFTS의 매개체가 진드기로 확인된 만큼 진드기 감염에 대한 주의가 더욱 요구되고 있습니다.

진드기가 반려견뿐 아니라 사람에게도 해를 미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진드기 예방은 필수적입니다. 특히 봄, 여름철이나 가을에는 진드기가 기승을 부리는데 이 경우 산책 중인 반려견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겨울에도 진드기가 있으므로 풀이 많은 곳을 산책하는 경우에는 겨울에도 방심해서는 안 됩니다.

진드기는 풀에 붙어 있다가 반려견이 다가올 때 일어나는 진동 또는 호흡 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냄새를 맡고 털로 이동한다고 합니다. 진드기 예방을 위해 일차적으로 진드기가 붙을 가능성을 줄여야 합니다. 그렇다고 산책을 안 할 수는 없으니 진드기 구제제를 사용하여 주기적인 예방을 해 줘야 합니다.

반려견의 진드기 예방을 위해서는 먹는 약을 먹이거나 목 뒤에 바르는 외용제 또는 목걸이 형태의 외용제를 채우는 방법이 있습니다. 동물병원에 내원하셔서 반려견의 생활 환경에 맞는 방법을 적용하시면 됩니다.

만약 진드기에 물렸을 경우에는 동물병원에 내원하셔서 진드기 제거 및 진드기로 인한 질병 감염은 없는지 검사를 통해 확인이 필요합니다. 김해뉴스/ 최욱재 율하베스트동물메디컬센터 대표원장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욱재 율하베스트동물메디컬센터 대표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