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해 젊은층 투표율 높았다6·13 지방선거! 김해의 선택!
  • 수정 2018.06.19 17:19
  • 게재 2018.06.14 17:11
  • 호수 377
  • 3면
  • 조나리 기자(nari@gimhaenews.co.kr)


59.9% 역대 최고 기록
농촌 고령층 선거 저조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김해지역 최종 투표율이 59.9%로 역대 지방선거 사상 최고 기록을 세웠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 자료에 따르면 13일 오후 6시 투표를 마감한 결과 김해 전체 선거인 42만 296명 중에서 25만 1865명이 투표에 참여해 최종 투표율이 59.9%로 잠정 집계됐다.

▲ 김해시선거관리위원회의 개표 현장.

김해지역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투표율 60%를 넘길 것으로 기대됐지만 '마의 벽'이라 불리던 60%를 끝내 넘지 못했다. 반면 전국 투표율은 60.2%, 경남 투표율은 65.8%를 기록했다. 최근 역대 지방선거에서 김해의 투표율은 제4회 지방선거에선 47.9%, 제5회 54.3%, 제6회 54.1%였다. 전국 평균보다 1~5%, 경남 평균보다는 5~10%가량 낮은 수준이었다.

김해의 투표율이 지난 선거보다 5%가량 높아진 것은 사전투표로 인한 전국적인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2013년 사전투표제가 도입된 후 처음 실시된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서 전국 평균 사전투표율은 12.19%, 지난해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는 26.06%를 기록했다. 김해는 지난 8~9일 이틀간 실시한 사전투표에서 20.67%의 투표율을 보이는 등 전국 사전투표율 20.14%보다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연령 37.8세(2016년 기준)인 김해 젊은 층의 정치적 관심이 늘어난 것 역시 투표율을 끌어올리는 데 한몫 했던 것으로 보인다.

최근 4, 5, 6회 지방선거를 거치며 지역 내 젊은 인구가 많은 장유동, 북부동의 투표율이 40% 중반대에서 50% 초중반대로 높아져 이번 선거에서도 이같은 추세가 이어졌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지난 12년의 지방선거에서 고령 인구가 많은 농촌 지역의 투표율은 60% 선에서 50% 초반대로 오히려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김해시선관위 관계자는 "투표율이 늘어난 것은 김해뿐 아니라 전국적인 현상으로 보인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에서 보인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정치적 관심이 이번 지방선거까지 이어진 것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해 투표율은 전국 평균(60.2%)보다 다소 낮았고 경남에서는 최하위를 기록해 아쉬움을 남겼다. 전국 시도 중 투표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69.3%를 기록한 전남이었고 가장 낮은 지역은 55.3%를 기록한 인천이었다. 경남에서는 의령군이 79.7%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김해뉴스 /조나리 기자 nari@

<저작권자 © 김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나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비밀글로 설정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